千贏注册
  咨询电话:15361861856

千赢手机登录网址

리키 파울러, 플레이오프 2차전도 불참..옆구리 사근 부상 때문

PGA챔피언십 때 파울러.[AFP=연합뉴스] /사진=연합뉴스
남자 골프 세계랭킹 8위 리키 파울러(미국)가 미국프로골프(PGA)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도 불참한다. PGA투어는 29일(이하 한국시간) "파울러가 오는 31일(이하 한국시간) 미국 매사스추세츠주 보스턴의 TPC 보스턴(파71)에서 열릴 예정인 PGA투어 플레이오프 2차전 델 테크놀로지 챔피언십(총상금 900만달러) 불참을 통보했다"고 밝혔다. 불참 사유는 옆구리 쪽 사근(근육을 구성하는 조직) 부상이다. 파울러는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트러스트 때도 부상 부위가 호전되지 않아 불참했다. 파울러가 사근 부상을 최초로 알게 된 것은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PGA챔피언십 2라운드 때다. 당시 라운드 도중 통증을 느낀 파울러는 경기를 마친 뒤 정밀 진단을 받은 결과 사근 부상이라는 결과가 나왔다. 2015년에 같은 코스에서 열린 플레이오프 2차전 도이체방크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바 있다. 하지만 이번 불참으로 파울러는 3차전인 BMW 챔피언십 출전 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의 대륙간 골프대항전인 라이더컵 출전도 불투명해졌다. 파울러는 라이더컵 선발 포인트 7위로 미국 대표팀 일원으로 이미 확정된 상태다. golf@fnnews.com 정대균 골프전문기자 ▶ 세상의 모든 골 때리는 이야기 "fn파스"▶ 속보이는 연예뉴스 fn스타 ※ 저작권자 ⓒ 파이낸셜뉴스. 무단 전재-재배포 금지

기사제공 파이낸셜뉴스